메뉴 건너뛰기

한인사회뉴스

본문시작

포인트
닉네임 포인트 가입 날짜
1 Hooah 12455 2018-03-28
2 나운택 7605 2018-03-31
3 아이리스 4845 2018-04-27
4 정희수 4305 2018-05-09
5 kokim 2570 2018-10-10
6 손영호 2515 2018-07-30
7 부포돌이 940 2018-03-31
Skin by Elkha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특집_박새미.jpg


동포문학 우수상 받은 박새미양


2세나 다름없는 여자 아이가 한국말 대화와 글짓기에 능숙하다면?

2008년 100일을 갓 보내고 캐나다로 온 박새미(11·영어명 Sammy)양 사연이다.  

현재 초등학교 5학년(알렉산더뮈어·뉴마켓)인 새미양은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에서 초등 부문 우수상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작품 제목은 ‘34번째 민족대표 스코필드’.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으로 ‘대한민국과 나’를 주제로 적어 의미가 더 깊었다. 딸이 공모전 참여로 한국에 대한 자부심이 커졌다고 엄마 신순호(51)씨는 기뻐했다.

새미양 수상은 이번이 5번째다. 2014년 글짓기 대회 장려상부터 작년에는 2등까지 올랐다.

한글 실력이 늘어난데는 신씨의 체계적인 지도가 큰 역할을 했다. 평범한 엄마일 뿐이라는 신씨지만 한글 교육만큼은 욕심을 부렸다.

새미양의 첫 한글 공부는 ‘한글이 야호(EBS)’였다. ‘유아 한글교육의 최강자’로 통하는 이 교재는 한국 유치원에서도 널리 쓰인다. ‘수학이 야호’, ‘속담이 야호’도 유명하다.

신씨의 지극정성은 남달랐다. EBS가 무료 배포한 그림 교재를 스프링책으로 제본, 50권을 토론토에 가져왔다. 2살때부터 매일 읽어줬다.  

1년 정도 지나니 스스로 읽기 시작했다. 한글 학습지로 쓰기 연습을 같이 했다. 한글 그림일기을 매일 쓴 것도 큰 도움이 됐다. 한글로 적게 한 반성문은 아이 글 수준을 확인하는 좋은 자료가 됐다.

신씨는 아이들 한글 배우기에 한국학교를 강력 추천했다.

한글뿐만 아니라 다양한 한국 문화를 접할 수 있다는 것.

새미양은 노스욕 컴머밸리 한국학교에서 한인 친구를 처음 만났다. 한국 문화를 접하며 친구들과 친해졌다. 

수업이 있는 토요일에는 새미양이 먼저 졸랐다. 

명절 때 만드는 전통음식, 노래자랑 대회 등 새로운 한국문화를 체험한다는 게 신기했다. 친절한 선생님의 가르침도 한 몫 했다. 어버이날 새미양의 깨알같은 편지는 감동이었다.

컴머밸리 한국학교는 문학상 응모자를 많이 배출해 이번에 한글학교 특별상을 받았다.

신씨가 한글 공부에 열정인 이유는 신념 때문이다. 

한국 말과 글로 깊이 있게 소통이 돼야 ‘행복한 가족’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 

“캐나다에 왔으니 영어 공부에 집중해야 한다고들 말하는데 저는 한글공부도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아이는 어차피 학교에서 영어만 사용해 늘 수 밖에 없어요. 1세대 부모들은 자녀와 영어로 대화하는게 한계가 있잖아요. 한국말과 글로 깊이 대화할 수 있어야 진정한 소통이 가능할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신씨. 영어보다 한글공부를 지적하는 엄마도 있었지만 지금은 전혀 개의치 않는다.

얼마전 에피소드는 신씨의 믿음을 단단하게 했다. 

새미양과 한인 마트에서 한국일보를 보며 대화를 한 신씨.

지나가던 할아버지가 부러운 듯 말을 걸었다. 

“한국에서 놀러온 아이에요?”

“아니요. 여기 사는 아이에요”

“니 할아버지는 좋겠다. 손녀랑 말을 나눌수 있어서. 우리 손주들은 한국말이라곤 ‘왔어’, ‘밥 먹어’,  ‘싫어’ 밖에 몰라. 애들하고 말이 통해야지 원” 할아버지가 한숨 쉬며 말했다.

존댓말을 쓰는 새미양을 보며 할아버지는 “커서도 한국말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대화의 불통’은 자녀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청소년기에 정체성 혼란을 많이 겪는 한인 1.5세, 2세들은 더하다.

고민과 방황으로 요동치는 시절. 가족 간의 대화가 가장 필요한 시기다. 

대화가 없는 가정에서 자녀는 상처를 받고 자란다. 치유되지 않는 고통은 알코올·도박·마약 등 분노로 표출된다. 화목하지 않은 가정에서 부모가 싸울 때 자녀가 느끼는 두려움은 사형수가 죽음을 기다리는 공포와 비슷하다고 한다.

가정교육의 근본은 ‘가족의 소통과 화목’이라는 말이 다시금 떠올랐다. 

새미양은 요즘 부쩍 한국 역사에 대해 많이 묻는다.

‘34번째 독립운동가 스코필드’에 대한 글을 쓴 이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더 많아져서다. 아빠(박정현·54·부동산 중개인)와 엄마에게 한국 역사를 들으면 즐거워한다.

요즘 학교에서 한국어를 묻는 친구들이 많아졌다고 세미양은 자랑했다. K팝 열풍으로 한류에 심취한 비한인 친구들이 많아서다. 한국에 대한 자부심이 더 커졌다. 얼마전 생일파티로 비한인 친구집에 놀러갔을 때 블랙핑크 노래가 흘러나와 놀랐다. 

새미양에게 장래희망을 물었다.

“너무 많아요. 맨날 바뀌니까 믿지 마세요” 장난섞인 얼굴로 웃는 모습이 귀엽다.

엄마는 새미양이 ‘타인을 배려하고 베풀 줄 아는 사람’이 되길 바랬다.

엄마 신씨도 돕는 일을 좋아한다. 얼마 전 세미양이 공부한 한국책 120권을 뉴마켓 도서관에 기증했다. 난색을 표하는 매니저를 보며 근처 사는 한인 엄마까지 동원해 설득했다.

지금 뉴마켓 도서관에 가면 새미양 엄마가 기증한 한국책으로 한글을 공부할 수 있다. 



?

  1. "한국 스타트업 캐나다 진출 활성화 시킬 것"

    AI 기술 등 전수하는 한인회사 “인공지능 시장 최적의 창업 환경 갖춘 토론토 극찬” 한인 AI 전문가 2명 채용, 현지 채용 더 늘어날 것   한국의 인공지능(AI) 전문가 고종옥(40) 대표가 ‘인공지능(AI)의 성지’ 토론토에...
    Date2019.11.14 ByHooah
    Read More
  2. 한글학교가 아이에게 필요한 이유

    동포문학 우수상 받은 박새미양 2세나 다름없는 여자 아이가 한국말 대화와 글짓기에 능숙하다면? 2008년 100일을 갓 보내고 캐나다로 온 박새미(11·영어명 Sammy)양 사연이다.   현재 초등학교 5학년(알렉산더뮈어·뉴마켓)인 새미양...
    Date2019.09.08 ByHooah
    Read More
  3. '한(恨)'을 담으며 동지애 느껴

    한국인의 ‘한(恨)’을 사진에 담는 전문 작가가 있다.   윤하나(32·Hannah Yoon)씨.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포토 저널리스트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에서 2녀1남 중 장녀로 태어난 윤씨는 온주 워털루에서 주로 자랐다.  윤씨는 ...
    Date2019.09.08 ByHooah
    Read More
  4. 광복절 행사, ‘한인축제’로 자리매김

    광복절 행사, ‘한인축제’로 자리매김 32대 한인회, ‘구원투수’ 임무 마치고 물러나 지난 17일 햄스테드 공원에서 개최된 ‘2019 광복절 축제’는 10개 종교단체와 백여 명의 비한인을 포함 총 1천여 명의 남녀노소가 어울린...
    Date2019.08.23 By한인닷컴
    Read More
  5. 2019 몬트리올 광복절축제 자원봉사자 모집

    Date2019.07.22 By한인닷컴
    Read More
  6. 2019 몬트리올 광복절 축제 포스터-1

    Date2019.07.22 By한인닷컴
    Read More
  7. 복걸복 복권(福券), 얼마나 팔리나?

    복권(福券). 복을 가져다 주는 문서다. 영어로 로터리(Lottery). ‘운명’이란 뜻을 가진 이탈리아어 ‘Lotto’가 어원이라는 설이다.  복권이 ‘운명의 장난’처럼 실제 복을 가져다 줄지, 오히려 패가망신 시킬 지 아무도 모른...
    Date2019.07.21 ByHooah
    Read More
  8. 한인체육회, 올해 한인축구리그 개막해

    한인축구협회, 올해 한인축구 개막...매주 일요일 매길대에서 올해도 축구장에서 한인청년들이 뛴다. 몬트리올한인축구협회(회장 최진욱)가 지난 6월 2일부터 몬트리올 한인축구리그를 시작했다. 2019년 축구리그는 다운타운에 위치한 매...
    Date2019.06.13 By한인닷컴
    Read More
  9. 한국 빙수 전성시대

    빙수(氷水). 영어이름(Shaved Ice)이 따로 있지만 젊은이들 사이에선 빙수(Bingsu)로 통한다. 어느새 고유명사가 됐다. 한국식 빙수가 요즘 토론토 디저트 시장을 휩쓸고 있다. 맛이 뛰어나다는 평과 함께 건강 디저트로 알려져 ...
    Date2019.05.25 ByHooah
    Read More
  10. 집주인-세입자 간 분쟁이 생기면?

    한인사회에 자주 발생하는 분쟁이 주인-세입자 간 다툼이다. 몬트리올 한인 사이트와 토론토 한인 카페 ‘캐스모’에는 집주인과 세입자간 분쟁을 다룬 글들이 심심찮게 확인된다. 몬트리올에 거주하다 지난해 말 직장 관계로 토...
    Date2019.05.20 ByHooah
    Read More
  11. 연방통계청, 캐나다 봄 경기둔화 평가

    수출은 둔화, 고용은 민간 주도 증가 제조업은 침체, 서비스업은 성장 유지 세계적으로 경기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도 현재 성장세가 둔화되며 다소 경기가 약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지난 29일(월...
    Date2019.05.08 By한인닷컴
    Read More
  12.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 제13회 수학경시대회 개최

    5월 11일, 캐나다 전역 4학년부터 11학년까지 한인 학생 대상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회장 김정우, 이하 캐나다과기협)은 오는 5월 11일 ‘제13회 수학경시대회’를 개최한다. 캐나다 전역에서 활동하는 캐나다과기협 11개 지부...
    Date2019.04.30 By한인닷컴
    Read More
  13. 재외공관 발급 민원문서 온라인으로 발급 받는다

    외교부, 재외국민을 위한 온라인 민원포탈 ‘영사민원24’ 4월 23일 개시 대한민국 외교부는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 전자행정 시스템(G4K) 구축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온라인 민원포탈 ‘영사민원24’를 4월 23일부터 개시해 인터...
    Date2019.04.30 By한인닷컴
    Read More
  14. 한인회, 올해 무료 세무보고 봉사 3월 30일 성황리에 마쳐

    한인회, 올해 무료 세무보고 봉사 3월 30일 성황리에 마쳐 몬트리올한인회가 퀘벡한민족재단과 공동으로 매년 실시하는 무료 세무 보고 봉사(Tax Clinic 2019)가 지난 3월 30일(토요일) 한인센터 101호에서 아침 10시부터 오후 1...
    Date2019.04.04 By한인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