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인사회뉴스

본문시작

포인트
닉네임 포인트 가입 날짜
1 Hooah 12455 2018-03-28
2 나운택 7605 2018-03-31
3 아이리스 4845 2018-04-27
4 정희수 4305 2018-05-09
5 kokim 2570 2018-10-10
6 손영호 2515 2018-07-30
7 부포돌이 940 2018-03-31
Skin by Elkha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윤 (4)-edit.jpg


한국인의 ‘한(恨)’을 사진에 담는 전문 작가가 있다.  

윤하나(32·Hannah Yoon)씨.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포토 저널리스트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에서 2녀1남 중 장녀로 태어난 윤씨는 온주 워털루에서 주로 자랐다. 

윤씨는 어릴 적 한국인이라는 것에 대해 별 관심이 없었다.

“제가 자란 동네는 80%가 백인이었다. 비한인들과 동화되며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모임에 나갈 때마다 항상 ‘아시아인’으로 주목받았다”고 윤씨는 회상했다. 그런 관심을 내심 즐기기도 했다.  

비한인들의 시선이 ‘또 다른 벽’에 불과했다는 건, 대학생 때 알았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동화될 수 없다는 걸’ 알았을 때, 무너진 자존감은 일상 생활조차 힘들 정도였다. 

우연히 ‘한(恨)’에 대해 알게된 건 그때 였다. 세계에서 한국인의 의식구조에만 존재하는 독특한 정서. 분노와 원망의 극한 감정을 넘어 ‘처절함이 담긴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복잡한 감정의 응어리. 영어 단어 한두개로는 표현이 불가능하다.

알 것 같으면서도 감이 잡히지 않았다. 캐나다와 미국에서 여러 한인들과 만나며 그들 마음 속에도 어떤 ‘묵은 감정’이 자리잡고 있음을 알게 됐다. ‘동질감’이 느껴졌다. 

사진을 찍으며 그들 이야기를 음미했다. 

하나윤 (2).jpg


서울에서 태어나 미시사가에 살고 있는 크리스티 김(22)씨에게 한국계란 단어는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주홍글씨’다. 

“저는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항상 먼저 증명해야 했다. 지금 이 순간도, 그들(백인)보다 더 열심히 일을 하고 뛰어다녀야만 그나마 인정 받을 수 있다.”

존 강(24)씨는 고등학교 시절 생긴 열등감을 지금도 떨쳐내기 힘들다. 

“백인들은 항상 저보다 뛰어나고 멋있었다. 그들에게는 접근조차 할 수 없었다.” 

토론토에 사는 패트리샤 윤(34)씨는 한인에 대한 감정이 복잡하다.

“나이가 들수록 한국인라는 존재에 대해 이끌림이 강해진다. 하지만, 한인들과의 안 좋은 기억 때문에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한국 문화와 정서 중 일부는 지금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윤씨는 한국에서 3년 동안 영어강사로 일하며 한국인으로의 삶을 몸소 체험했다.

한식과 쇼핑은 너무 좋았지만 ‘위계 질서’나 금방 뜨거워졌다 식는 ‘냄비 근성’은 지금도 받아들이기 어렵다.

고등학교 시절 그는 ‘작가’로 불렸다. 친구들의 일상 생활을 다큐멘터리로 만들어 선물했다.  

사회 문제에도 관심이 많아 워털루 윌프리드로리에대학교에서 사회학을 전공했다. 대학 졸업 후 사진을 전문적으로 배우고 싶어 로열리스트 칼리지(포토저널리즘 전공)에 문을 두드렸다. 

생생한 현장 사진을 담아야 하는 윤씨는 위험한 지역도 마다하지 않는다.

8월14일 펜실베이나주 필라델피아 시내에서 벌어졌던 총격전 때 윤씨는 뉴욕타임스로부터 연락을 받고 바로 뛰쳐나갔다. 2017년 남편과 결혼해 사건 현장 근처에 사는 것도 도움이 됐다.

8시간이 넘는 대치상황에서 100여발의 총격이 오갔다. 6명의 경찰이 부상을 당할 정도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총성이 울리는 와중에도 경찰차에 숨어 셔터를 눌렀다. 생생한 현장 사진은 뉴욕타임스에 실렸다.

윤씨는 지금도 여러 유명 언론사와 교류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스, 가디언, 토론토 스타, 글로브앤드메일, 오타와 시티즌 등에 사진들을 보낸다.  

지금은 친구 결혼식 촬영 때문에 이토비코 부모님 집에 머물고 있다. 지난 27일에도 뉴욕타임스에서 촬영 요청이 왔지만 완곡히 거절했다.

윤씨는 입양인 '스테판 태처(69)'씨에 대한 기억을 전했다.

그는 한국전쟁의 처참함이 남아 있던 1959년 미국 뉴저지로 입양됐다. 노년기에 접어 들수록 한국으로 돌아가고픈 마음이 강렬해졌다

"미국에 살면서 많은 차별과 시련을 겪었지만 미국인으로 산것에 감사드린다. 이제는 한국 땅에 사는 한인으로 삶을 마무리 하고 싶다"고 그는 말했다.

수많은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긍정의 힘'을 잃지 않는 한인들이 자랑스럽다는 윤씨.

"한인들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들으면 혼자가 아니라는 '동지애'와 '감동'을 느낀다. 한국계 캐네디언으로서 우리가 애통함 속에 지켜온 정체성이 널리 공유될 수 있도록 한인들의 삶과 이야기를 전파하고 싶다"고 윤씨는 담담하게 말했다.






?

  1. "한국 스타트업 캐나다 진출 활성화 시킬 것"

    AI 기술 등 전수하는 한인회사 “인공지능 시장 최적의 창업 환경 갖춘 토론토 극찬” 한인 AI 전문가 2명 채용, 현지 채용 더 늘어날 것   한국의 인공지능(AI) 전문가 고종옥(40) 대표가 ‘인공지능(AI)의 성지’ 토론토에...
    Date2019.11.14 ByHooah
    Read More
  2. 한글학교가 아이에게 필요한 이유

    동포문학 우수상 받은 박새미양 2세나 다름없는 여자 아이가 한국말 대화와 글짓기에 능숙하다면? 2008년 100일을 갓 보내고 캐나다로 온 박새미(11·영어명 Sammy)양 사연이다.   현재 초등학교 5학년(알렉산더뮈어·뉴마켓)인 새미양...
    Date2019.09.08 ByHooah
    Read More
  3. '한(恨)'을 담으며 동지애 느껴

    한국인의 ‘한(恨)’을 사진에 담는 전문 작가가 있다.   윤하나(32·Hannah Yoon)씨.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포토 저널리스트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에서 2녀1남 중 장녀로 태어난 윤씨는 온주 워털루에서 주로 자랐다.  윤씨는 ...
    Date2019.09.08 ByHooah
    Read More
  4. 광복절 행사, ‘한인축제’로 자리매김

    광복절 행사, ‘한인축제’로 자리매김 32대 한인회, ‘구원투수’ 임무 마치고 물러나 지난 17일 햄스테드 공원에서 개최된 ‘2019 광복절 축제’는 10개 종교단체와 백여 명의 비한인을 포함 총 1천여 명의 남녀노소가 어울린...
    Date2019.08.23 By한인닷컴
    Read More
  5. 2019 몬트리올 광복절축제 자원봉사자 모집

    Date2019.07.22 By한인닷컴
    Read More
  6. 2019 몬트리올 광복절 축제 포스터-1

    Date2019.07.22 By한인닷컴
    Read More
  7. 복걸복 복권(福券), 얼마나 팔리나?

    복권(福券). 복을 가져다 주는 문서다. 영어로 로터리(Lottery). ‘운명’이란 뜻을 가진 이탈리아어 ‘Lotto’가 어원이라는 설이다.  복권이 ‘운명의 장난’처럼 실제 복을 가져다 줄지, 오히려 패가망신 시킬 지 아무도 모른...
    Date2019.07.21 ByHooah
    Read More
  8. 한인체육회, 올해 한인축구리그 개막해

    한인축구협회, 올해 한인축구 개막...매주 일요일 매길대에서 올해도 축구장에서 한인청년들이 뛴다. 몬트리올한인축구협회(회장 최진욱)가 지난 6월 2일부터 몬트리올 한인축구리그를 시작했다. 2019년 축구리그는 다운타운에 위치한 매...
    Date2019.06.13 By한인닷컴
    Read More
  9. 한국 빙수 전성시대

    빙수(氷水). 영어이름(Shaved Ice)이 따로 있지만 젊은이들 사이에선 빙수(Bingsu)로 통한다. 어느새 고유명사가 됐다. 한국식 빙수가 요즘 토론토 디저트 시장을 휩쓸고 있다. 맛이 뛰어나다는 평과 함께 건강 디저트로 알려져 ...
    Date2019.05.25 ByHooah
    Read More
  10. 집주인-세입자 간 분쟁이 생기면?

    한인사회에 자주 발생하는 분쟁이 주인-세입자 간 다툼이다. 몬트리올 한인 사이트와 토론토 한인 카페 ‘캐스모’에는 집주인과 세입자간 분쟁을 다룬 글들이 심심찮게 확인된다. 몬트리올에 거주하다 지난해 말 직장 관계로 토...
    Date2019.05.20 ByHooah
    Read More
  11. 연방통계청, 캐나다 봄 경기둔화 평가

    수출은 둔화, 고용은 민간 주도 증가 제조업은 침체, 서비스업은 성장 유지 세계적으로 경기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도 현재 성장세가 둔화되며 다소 경기가 약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지난 29일(월...
    Date2019.05.08 By한인닷컴
    Read More
  12.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 제13회 수학경시대회 개최

    5월 11일, 캐나다 전역 4학년부터 11학년까지 한인 학생 대상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협회(회장 김정우, 이하 캐나다과기협)은 오는 5월 11일 ‘제13회 수학경시대회’를 개최한다. 캐나다 전역에서 활동하는 캐나다과기협 11개 지부...
    Date2019.04.30 By한인닷컴
    Read More
  13. 재외공관 발급 민원문서 온라인으로 발급 받는다

    외교부, 재외국민을 위한 온라인 민원포탈 ‘영사민원24’ 4월 23일 개시 대한민국 외교부는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 전자행정 시스템(G4K) 구축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온라인 민원포탈 ‘영사민원24’를 4월 23일부터 개시해 인터...
    Date2019.04.30 By한인닷컴
    Read More
  14. 한인회, 올해 무료 세무보고 봉사 3월 30일 성황리에 마쳐

    한인회, 올해 무료 세무보고 봉사 3월 30일 성황리에 마쳐 몬트리올한인회가 퀘벡한민족재단과 공동으로 매년 실시하는 무료 세무 보고 봉사(Tax Clinic 2019)가 지난 3월 30일(토요일) 한인센터 101호에서 아침 10시부터 오후 1...
    Date2019.04.04 By한인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